‘부개5구역 재개발 조합 정관 및 안건 변경을 위한 총회는 심각한 위법’

강규수 | 기사입력 2022/10/21 [21:14]

‘부개5구역 재개발 조합 정관 및 안건 변경을 위한 총회는 심각한 위법’

강규수 | 입력 : 2022/10/21 [21:14]

▲2022년 10월 18일 오후 2시께 부평구청 건물 3층, 구청장실 앞에서 부개1동 주민 40여 명이 모여 지난 6월 12일 오후 2시에 치러진 부개5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하 부개5조합)의 정관개정과 1호부터 5호 안건 변경 결의를 위한 임시총회에 대해 무효를 요구하며 구청장 면담을 요구했다. [사진]=부개1동 주민들이 구청장실 앞에서 부개5구역 재개발 즉각해제와 6월 12일 총회 무효라고 쓰여 있는 피켓을 들고 서 있다. ©공익뉴스

 

지난 18일 오후 2시께 부평구청 건물 3층, 구청장실 앞에서 부개1동 주민 40여 명이 모여 지난 6월 12일 오후 2시에 치러진 부개5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하 부개5조합)의 정관개정과 1호부터 5호 안건 변경 결의를 위한 임시총회에 대해 무효를 요구하며 구청장 면담을 요청했다.

 

부개1동 주민 측은 부개5조합이 임시총회에서 결의한 ‘정관개정 등과 1호~5호 안건’에 대해 총회 자체에 “심각한 위법과 하자가 존재하므로, 귀 구청에서는 조합에서 위 총회 결과를 인가하여서는 아니 될 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주민 측에 따르면 본인 확인에 필요한 신분증 사본 미제출, 서면 결의서 서명 옆에 미지장날인으로 근본 총회는 정족수 미달이므로 이번 총회는 성립될수 없으무로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한, 당시 총회 직접 참석자도 전체 조합원의 20%를 넘지 않은 16.02%로 이 부분은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을 위반한 것이며, 총회에서 성원 보고에 제출된 서면 결의서의 하자서류는 총 142장이라며, 이와 같은 문제로 임시총회 결의는 모두 무효라고 주민 측은 주장했다.

 

2022년 10월 18일 오후 2시께 부평구청 건물 3층, 구청장실 앞에서 부개1동 주민 40여 명이 모여 지난 6월 12일 오후 2시에 치러진 부개5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하 부개5조합)의 정관개정과 1호부터 5호 안건 변경 결의를 위한 임시총회에 대해 무효를 요구하며 구청장 면담을 요구했다. [사진]=부개1동 주민들이 구청장실 앞에서 들고 있던 피켓 내용에는 부개5구역 재개발 즉각해제와 6월 12일 총회 무효라고 쓰여 있다. ©공익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부개5구역 관련기사목록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