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표적수사에 몰두한 정치검찰 규탄

“나경원 가족, 패트 법안저지, 계엄선포계획과 민생부패 등 신속수사 요구

강규수 | 기사입력 2019/12/20 [14:16]

시민단체들, 표적수사에 몰두한 정치검찰 규탄

“나경원 가족, 패트 법안저지, 계엄선포계획과 민생부패 등 신속수사 요구

강규수 | 입력 : 2019/12/20 [14:16]

▲ 20일 오전 10시 30분께부터 한 시간 동안,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는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이하 촛불계승연대)과 국민주권개헌행동 및 민생경제연구소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사)긴급조치사람들’과 ‘전두환 심판 국민행동’ 등 민주시민단체에 소속된 회원 약 30여 명이 모     ©공익뉴스

20일 오전 1030분께부터 한 시간 동안,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는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이하 촛불계승연대)과 국민주권개헌행동 및 민생경제연구소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긴급조치사람들전두환 심판 국민행동등 민주시민단체에 소속된 회원 약 30여 명이 모여 검찰수사 균형성 회복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촛불계승연대 송운학 상임대표는 기자회견 시작에 앞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검찰이 원한을 풀어주고 피해를 구제해 주는 국가적 대과제 또는 국민적 염원에 조금이라도 기여하려면, 진정한 주인인 우리 주권자가 검찰에게 직접수사권, 경찰수사지휘권, 영장청구권, 기소권 등을 독점하도록 위임한 뜻을 잘 헤아려야만 한다. 검찰은 정치적 독립성뿐만 아니라 정파적 중립성을 견지해야만 한다. , 경찰과 법원은 물론 헌법재판소와 입법부 및 행정부 전체와 함께 사회정의를 분담하는 작은 권력의 일부일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만 한다. 검찰이 모든 사법정의와 사회정의를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자신에게 위임된 검찰권을 자의적으로 제 멋대로 휘두르고, 제 입맛대로 남용한다면, 조만간 검경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및 재판소원제 도입을 핵심으로 하는 헌법소원 활성화 드등을 통해 검찰권이 현저하게 약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기자회견은 촛불계승연대 김선홍 공동대표 겸 집행위원장의 힘찬 구호 선창으로 시작되었고, ‘나경원 가족 관련 각종 범죄와 패트 법안 집단불법저지 및 친위쿠데타공모 등 의혹 즉각 수사하라!’는 것을 주제로 하는 제1부와 각종 민생부패 관련 범죄혐의자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것을 주제로 하는 제2부로 나뉘어 각각 30분간 개최되었다.

 

1부에서는 가장 먼저 나경원 가족 관련 각종 범죄의혹을 7차례나 고발한 후 온라인으로 서명한 1만 명 이상에 달하는 국민과 함께 공동고발을 준비하고 있는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이 발언했다. 안진걸 소장은 고발인들은 이미 4차례에 걸쳐 조사를 받았지만, 검찰은 피고발인인 나경원 의원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정치검찰이라는 비판을 자초하고 있는 것이라고 규탄하면서, “검찰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부인만 하고 해명조차 거부하고 있는, 그래서 증거인멸이나 말맞추기, 관련자 회유 등을 시도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나경원 의원 등에 대한 대대적인 강제수사, 압수수색 및 구속수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안진걸 소장은 그동안 나경원 의원 아들과 딸 관련 입시비리-성적비리 의혹(9.16. 1차 고발), 딸 입시비리-성적비리 추가 의혹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9.26. 2차 고발), 나경원 의원과 자유한국당 측의 시민단체들에 대한 음해와 명예훼손, 협박 의혹(9.30 3차 고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의혹 수사촉구 및 의뢰(10.11.),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및 각종 부당 특혜 의혹(10. 24. 4차 정식고발), 나경원 일가 관련 홍신학원 사학비리 의혹(11.15. 5차 고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및 각종 부당 개입, 부당 특혜 의혹(11.15. 6차 고발, 피고발인에 이병우 교수 포함, 나경원 원내대표 등에 대한 대대적인 강제수사 돌입 촉구 의견서 함께 제출), 나경원의 스페셜올림픽 직원 부당 채용 문제 및 스페셜올림픽 관련 예산 횡령 및 국고손실 혐의(11.25. 7차 고발) 등 줄기찬 고발을 주도했다.

 

안진걸 소장의 뒤를 이어 샘터문학 평생교육원 교수인 심경숙 시인이 상당수에 달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집단적으로 벌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지정) 법안 불법저지혐의를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 그 뒤를 이어 전두환 심판 국민행동 김명신 시민대표가 계엄선포계획수립을 빙자한 조현천과 황교안 등의 친위쿠데타공모의혹을 즉각 수사하라고 촉구했고, ()긴급조치사람들 ooo이 양승태 공범 권순일 의 기소를 촉구했다

 

2부에서는 가장 먼저 관청피해자모임최대연 수석회장이 등장하여 대법관 겸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인 권순일의 여죄가 차고도 넘친다면서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민생·사법적폐 근절행동권영길 대표 역시 임종헌 전판사가 저지른 여죄를 철저하게 수사하여 추가기소하라고 촉구했다. 그밖에도 부산의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약칭 부미사’) 최자영 부산외대 전 교수가 정치검찰을 규탄했다.

 

▲ 20일 오전 10시 30분께부터 한 시간 동안,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는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이하 촛불계승연대)과 국민주권개헌행동 및 민생경제연구소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사)긴급조치사람들’과 ‘전두환 심판 국민행동’ 등 민주시민단체에 소속된 회원 약 30여 명이 모     ©공익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